즐겨찾기 추가 2024.06.21(금) 17:16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명량해상케이블카, 설연휴 기간 야간 연장 운행

명량의 아름다운 야경을 감상하러 오세요.

2024년 02월 05일(월) 20:46
명량해상케이블카, 설연휴 기간 야간 연장 운행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라남도 가족여행지로 손꼽히는 명량해상케이블카에서 설 연휴를 맞이하여 고향을 방문한 귀성객들과 설연휴기간 여행을 즐기는 여행객들에게 명량의 아름다운 밤 바다를 보여드리기 위해서 설 연휴기간 야간 연장 운행을 실시한다고 전했다.

명량해상케이블카는 설날 당일인 2월 10일 11일 이틀에 걸쳐서 운행시간을 기존에 오후 6시 30분에서 2시간 연장한 오후 8시 30분까지 연장하는데, 진도를 차량으로 진입할 수 있는 관문인 진도대교의 조명과 케이블카가 위치하고 있는 해남 우수영관광지 및 진도타워의 조명 및 케이블카 캐빈의 조명이 어울어져 아름다운 야경을 방문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다.

명량해상케이블카는 야경이 아름다운 케이블카이기도 하지만 낮 시간 방문을 하더라도 색다른 경험을 할 수 가 있다. 명량해상케이블카가 위치한 이곳 울돌목은 예로부터 회오리 물살로 유명한 곳인데, 이번 설날 연휴기간에 바다 물살이 강할 때 여서 시간을 잘 맞추어 방문하게 되면 하늘위에서 울돌목 회오리의 진수를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울돌목 회오리 시간은 조석에 의해서 매일 달라지는데, 명량해상케이블카 홈페이지를 확인하면 회오리 물살이 강한 시간때를 확인할 수 있다.

해남, 진도 지역은 남도 지방의 특유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곳이 많은데, 겨울 추운 날씨를 피해서 여행하기 좋은 지역으로 케이블카 주변에도 다양하고 매력적인 주변관광지들이 있다. 케이블카에서 차로 20여분 내 해남 공룡박물관과 진도 진돗개테마파크가 위치하고 있어, 자녀를 둔 가족단위 여행객들에게는 좋은 추천 여행지이며, 조용한 휴식과 힐링이 필요한 여행객들에게는 진도 운림산방을 추천한다.

명량해상케이블카 관계자는 “설 연휴기간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 및 여행객들에게 아름다운 명량의 밤바다를 감상하며 즐거운 연휴를 보내시길 바란다.”라고 전해왔다.
명량해상케이블카, 설연휴 기간 야간 연장 운행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제주관광공사, 밀알복지재단과 장애인 인식개선 현장 교육 추진
제주 포도호텔 ‘드리즐링 썸머’ 패키지 오픈
제주관광공사, 제주 관광 전문 신규 관광통역안내사 양성
제주관광공사, 제주의 레저여행 테마 중국대륙 곳곳에 상륙
명량해상케이블카, 1+1 해피아워 이벤트 진행
제주관광공사, 2024년 놓치지 말아야 할 ‘여름’ 제주 관광 발표
제주관광공사, 제주 글로벌 택시로 즐기는 한류 관광 일본에 소개
제주관광공사, 제주테크노파크와 손잡고 맞춤형 플래그십 스토어 오…
핀크스 골프클럽, 그린 위에서 즐기는 이색 바베큐 ‘그린사이드BB…
제주관광공사, 제11회 제주국제크루즈포럼 전시 참가 기관·기업 모…
제주관광공사, 한국보건복지인재원과 업무협약 체결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제호 : 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일 : 2011.03.16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 대표이사 : 오승택
㉾ 57942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 61924 광주광역시 서구 양동 264-12번지 | 전화 : (062)524-1600 | ㉾ 54801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번영로 263(성덕동) | 전화 (063)214-4300
㉾ 63136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22길 25, 215호(연동)|전화 : (064)772-2900
[주식회사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