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05.31(수) 09:41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영암군의회,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 유치 건의문 채택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 마한 문화의 중심지인 영암이 최적지!
6만 군민과 함께 유치 총력!

2023년 03월 29일(수) 13:44
영암군의회,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 유치 건의문 채택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영암군의회(의장 강찬원)에서는 지난 29일, 제297회 영암군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 유치 건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날, 강찬원 의장을 비롯한 의원 모두는 6만 영암군민의 간절한 염원을 담아 문화재청에서 추진 중인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 건립을 마한문화의 중심지인 영암에 유치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높였다.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는 문화재청 산하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에서 발주한 400여억 원 규모의 국비 사업으로,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10,000㎡의 규모로 아카이브(기록보관소), 문화재 전문도서·자료관, 연구·교육시설, 전시·체험관 등을 갖춘 종합문화공간으로 마한 연구의 거점 클러스터로 조성될 예정이다.

영암군은 국내 최초로 2004년 시종면에 마한역사공원을 건립하고, 1992년 창립한 마한역사문화연구회를 지원하며 각종 학술대회 개최, 2015년부터 마한문화축제를 통해 찬란한 고대 마한의 문화를 알리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 왔다.

또한, 다양한 출토 유물을 통해 탁월한 마한 연구와 역사적 위상을 정립하고 있고 지난 2월 옥야리 고분군(전라남도문화재자료 제140호) 발굴조사에서는 사람 뼈가 발견되어 다른 고분에서 발견된 인골과 함께 고분 내 혈연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자료로 학계의 이목을 끌었다며, 앞으로도 발굴할 유적들이 곳곳에 분포하고 있어 영암이 향후 마한 연구의 주도적인 장소가 될 것이다.

특히, 전방후원형태의 고분이 발견된 태간리 자라봉 고분을 통해서 일본과의 교류도 확인할 수 있어, 영암이 마한 역사의 중심지이자 삼한시대 국제적인 교류의 거점으로서 역할을 한 것으로 유추할 수 있어‘마한의 심장, 영암’이 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의 건립 최적지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한편, 이번에 채택된‘국립마한역사문화센터 유치 건의문’은 기획재정부, 문화재청에 6만 영암군민의 뜻을 전달할 계획이다.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나주시의회 의원연구단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선진지 견학
광양시의회, 포스코 정비자회사 설립 진행 사항 청취
전남도의회 의대유치 대책위원회, “의대 신설없는 의대 증원은 도…
광주광역시의회 이명노 의원, 근육장애인 복지향상 정책토론회 개최…
보성군의회 문점숙 의원, 위기가구 신고 포상 조례 발의
김원이 의원, 대표발의 건강보험 국고지원법등 복지위 소관 5개 법…
담양군의회, 고향사랑기부제 우수사례 선진지 국외연수 실시
전라남도의회 서동욱 의장, “누리호 3차 발사 성공 축하 메세지 전…
순천시의회 유승현 의원, 특수학급 중증장애학생 학습권 보장을 위…
나주시의회 제4회 의정토론회 개최
위성곤 의원 대표발의, 집단에너지사업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제호 : 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 발행일 : 2011.03.16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재옥
㉾ 57942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 61250 광주광역시 북구 신안동 134-7번지 | 전화 : (062)524-1600
㉾ 54801 전주시 덕진구 번영로 263(성덕동) | 전화 (063)214-4300 | ㉾ 63008 제주시 한경면 고조로 124(고산리)|전화 : (064)772-2900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