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3.10.05(목) 09:56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광주
광산구
동구
서구
남구
북구
광주광역시, 여름철 비브리오패혈증 주의 당부

전국 연안서 검출…만성 간질환자 등 고위험군 주의해야

2023년 06월 01일(목) 17:22
광주광역시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1일 비브리오패혈증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 4월 24일 경기 서해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된 것을 시작으로 인천, 전북 등 전국 연안 바닷물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됨에 따른 조치다.

비브리오패혈증은 해마다 해수 온도가 18℃ 이상 올라가는 5~6월께 발생하기 시작, 8~9월 가장 많이 발생하며 광주시는 연평균 1~2명의 환자가 발생한다.

주로 어패류 섭취 또는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 접촉으로 감염되는 비브리오패혈증은 급성발열·오한·혈압 저하·복통·구토·설사 등 증상이 동반되고 증상이 나타난 후 24시간 내 피부 병변이 나타난다. 피부병변은 발진·부종으로 시작해 수포 또는 출혈성 수포를 형성한 후 점차 범위가 확대되고 괴사성 병변으로 진행된다.

특히 만성 간질환자, 당뇨병, 알코올중독자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하며 치사율이 50% 전후로 매우 높기 때문에 고위험군은 더 주의해야 한다.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패류는 5℃ 이하로 저온 보관하며 ▲85℃ 이상 가열처리해 충분히 익혀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아야 한다.

한편, 류미수 복지건강국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먹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특히 만성 간질환자, 당뇨병, 알코올중독자 등 고위험군은 치사율이 높으므로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자이름 오승택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오승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광주광역시, 2023 세계 호남인의 날 기념식 개최
광주광역시, 제13회 세계인권도시포럼 개최
광주광역시, 광주형 중독자 직업재활지원 시범사업 성과보고회 개최…
광주광역시, 지방시대위원회 공식 출범
광주광역시, 2023아시아 문화탐험대 진행
강기정 광주시장,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동참
광주광역시, ‘실시간 인파관리 서비스’ 시범적용
광주광역시, 지역아동센터 실태 첫 전수조사 실시
광주광역시, 2023년 광주전남 상생일자리박람회 개최
광주광역시, 노인 정신건강 인식개선 합동캠페인 개최
광주광역시, 정이 있고 평온한 추석 연휴 보내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제호 : 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00399 | 발행일 : 2011.03.16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 대표이사 : 오승택
㉾ 57942 전라남도 순천시 성동2길 24(동외동) | 전화 : (061)746-2222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 61250 광주광역시 북구 신안동 134-7번지 | 전화 : (062)524-1600 | ㉾ 54801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번영로 263(성덕동) | 전화 (063)214-4300
㉾ 63008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한경면 고조로 124(고산리)|전화 : (064)772-2900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