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2.16(월) 12:46
시사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특집기획 오피니언 커뮤니티  
탑뉴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관광 스포츠
전남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구례
곡성
고흥
보성
화순
담양
장성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함평
영광
진도
완도
신안
완도군 시장개척단, 중국 수출에 활기를 불어넣다

중국 현지 수출 상담 성과로, 초도 물량 마른김 1만4천속 수출 선적!

2019년 07월 22일(월) 20:10
[시사종합신문 = 홍정기 기자]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지난 5월 21일부터 24일까지 중국 상해 수출상담회에서 수출계약이 성사되었던 흥일식품이 중국 두원식품유한공사에 초도 물량 완도산 마른김 1만4천속을 선적해 첫 수출길에 올랐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완도농공단지내 흥일식품에서 이뤄진 수출 선적식에는 흥일식품 김도환 대표, 신우철 완도군수를 비롯해 중국상해수출상담회에 같이 참여했던 완도군의회 조인호 의장, 우성자 의원도 함께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이번 선적식은 완도군 흥일식품과 중국 두원식품유한공사가 중국 상해에서 체결한 수출계약 120만불 중 초도 물량으로 향후 조미김, 김 스낵, 해조류 가공품 등 다양한 제품이 수출 선적될 예정이다.

완도군은 중국 상해 수출상담회에서 총 73회의 상담을 통해 업무협약 5건 수출계약 3건 등 총 500만불의 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완도농공단지 소재의 흥일식품(대표 김도환)은 5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수산물 가공업체로 조미김, 김자반볶음, 김앤크런치, 김앤초코, 해조류 가공품 등을 국내는 물론 미국, 일본, 중국, 베트남, 캄보디아, 태국 등에 수출하고 있는 기업이다.

중국 소재 두원식품유한공사는 연매출 60억원의 신생 해조류 양식사업 및 유통업체로서 완도산 마른김을 수입하여 중국 현지에서 조미김을 생산하여 유통할 계획이다.

흥일식품 관계자는 “이번 초도 물량을 시작으로 2달에 한번 20피트 컨테이너 물량을 지속적으로 수출할 예정이다라고 밝히며, 올해 수출 예정 금액은 약 2억원 정도 될 것이며, 내년부터는 물량 확대를 통해 더욱 많은 물량이 수출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이번 수출 선적식은 침체기에 있었던 중국 수출에 활기를 찾는 계기가 되었다”며 “그동안 꾸준히 이뤄졌던 해외 시장 개척 활동의 실질적인 성과가 나타났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해외 시장개척활동을 전개해 다양한 국가에 더욱 많은 수출이 이뤄질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완도군은 해외시장개척단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수출 전문 요원을 채용할 계획이며, 수출 전문 기업 뿐만 아니라 신생 수출 기업에게도 해외시장개척단에 참여 기회를 늘려 나가 새로운 해외 시장 판로 확보를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기자이름 홍정기 기자
이메일 sisatotal@hanmail.net
홍정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완도군, 도서지역 의료지원 성과 빛났다
완도군,‘도로명주소 활성화 유공’우수기관 선정
완도군, ASC 국제인증 확대 위한 본심사 실시
완도군, 2020년 산림청 타당성조사 용역 대응 위한 전략회의 개최
완도군, 2019해양치유 프러그램 성황리 마무리
완도군, 2019년 농촌지도사업 종합평가회 개최
완도군, 2019년 도서종합개발사업 순항 중
완도군, 12월 해양치유식품 굴(석화)선정
완도군, 한아세안 정상회의장에서 해양치유 홍보관 운영
완도군, 연륙.연도교 건설 위한 심포지엄 성료
완도군, 5일시장‘완도 전통시장’으로 변경
    
회사소개회원약관청소년보호정책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공지사항고충처리인제도인터넷신문 윤리강령
발행처 : (주)시사종합신문 | 등록번호 : 광주 아-00213 | 발행.편집인 : (주)시사종합신문 오승택 | 발행일 : 2011.03.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승택
본 사 : 광주광역시 북구 금재로 36번길 47-8, 5층(북동 56-2) | 전화 : (062)524-1600, FAX : (062)524-2900 | 기사제보 : sisatotal@hanmail.net
(시사종합신문)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수 있습니다.